정의당 국회의원 당선인-민주노총 정책 및 입법 간담회 개최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 “민주노총의 동반자로 의정활동 하겠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코로나-19로 인한 참혹한 노동현실 진보정치와 함께 바꿔나가갰다

코로나-19로 인한 노동위기, 전태일3법 입법, 노동존중 사회를 위한 공동대응 논의

이영재 기자

작성 2020.05.20 01:56 수정 2020.05.29 15:18

 

정의당과 민주노총이 해고금지와 전 국민 고용보험 도입을 위해 정례적인 정책협의체가 가동된다정의당은 지난 19일 국회에서 정의당 국회의원 당선인과 민주노총 지도부의 정책·입법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는 인사말에서 민주노총의 동반자로 의정활동 하겠다"해고 없는 위기극복이 돼야 한다. 최근 많은 사업장이 코로나19 위기를 핑계로 정리해고, 무급휴직 등 노동자들의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한다. 노동자들의 일방적인 희생을 막는 제도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지난주 청와대 정무수석이 내방했을 때도 이 점을 강조해 대통령께 전달할 것을 요청했다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은 “21대 총선을 앞두고 민주노총은 모든 노동자에게 노조할 권리와 근로기준법 적용을 골자로 하는 전태일2을 제안했다. 여기에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더해 정의당과 함께 21대 국회의 가장 중요한 과제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민주노총은 정의당과 함께 진보의 가치, 노동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과 민주노총은 간담회 자리에서 21대 총선에서 협약했던 전태일법 이행 방안, 21대 국회 민주노총 요구 의제 실현방안, 코로나19로 인한 노동위기 현안 및 해결방안 등에 의견을 나누었다. 특히 '해고금지''전 국민 고용보험제도 도입' 등을 위해 향후 정례적인 정책협의 체제를 가동하기로 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 김영훈 노동본부장, 강은미·류호정·이은주 국회의원 당선인,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유재길 부위원장, 이주호 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Copyrights ⓒ 한국병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구북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