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해 보지못한 세상에서

비난 감수 유머

고통을 겪는 지역 시민에게는 용기를

잠시라도 긴장과 불안을 풀수 있다면..

김태봉 기자

작성 2020.03.21 20:11 수정 2020.03.26 19:13


Copyrights ⓒ 한국병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개미신문
s084012